제 5 세대 주인

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그리고 위에서 아래로 Laure (미셸 뒤 푸르), Christophe, Inès, Nicolas de Bailliencourt. Louis Soualle의 자손은 부계와 모계 모두에서 포도원 소유주의 5 세대를 대표합니다.

가족


랑다(Landas) 지역의 귀족출신 가문, 일명 쿠르꼴(Courcol)이라고도 불리는 바이엉쿠르(Baillencourt) 가문은 아르투와(Artois) 지역의 가장 오래된 가문중에 하나다.

짧은 깃/컬러(court col)를 위미하는 쿠르꼴이란 애칭은, 1214년 프랑스의 필립-오거스트 왕이 부빈느(Bouvines) 전투 중 공을 세운 바이엉쿠르 가문의 조상 중의 한명에게 하사한 명칭이다. 그 후, 그는 이를 바탕으로 가훈을 만들었다 : “쿠르꼴의 용맹함으로”

그것은 20 세기 초에 ...

현재 소유주 가족의 증조부인 루이 수알(Louis Soualle)이 20세기 초에 샤토 가쟁(GAZIN)을 사들였고, 오늘날 그의 자손들이 온 힘을 다해 샤토를 관리하고 있다.

성을 방문하십시오.